우리집식탁2014. 12. 13. 15:20

 

오랫만에 포스팅하러 왔어요~!
밀린 사진들은 많은데
올릴시간이 안나서 미루고 미루다가
오늘 애들 재워놓고
잠시 컴터 앞에 앉았어요


한주의 중간 수요일, 목요일 정도되면
다들 힘드시죠?
주말을 목빠지게 기다리는데 시간은 안가고..
힘내시라고 얼큰한 찌개요리 하나 들고왔네요


저희 남편이 해산물 좋아한다는건 누누히 얘기드렸죠?
특히 오징어!
오징어는 집에서 요리 해먹기도 만만해서
항상 냉동실에 쟁여놓는 재료인데
어느날 남편님께서 요즘 오징어찌개 왜 안해주냐면서 먹고싶다길래
무 팍팍 넣고 얼큰하게 한번 끓여줬네요



오징어볶음, 오징어찌개는 하도 자주 하는거라
바쁠때 빠르게 할 수 있는 요리가 됐어요~
역시 남편하기에 따라
여자들이 음식솜씨가 변하는거같아요 ㅎㅎ



혹시..오징어 손질 하기 싫어서 오징어 요리 못하시는분 계시지 않나요?
저도 결혼하고 처음에 몇번은 남편이 해줬는데
매번 남편이 해주기만을 기다릴수도 없고..
이제는 오징어 장봐오면
배 쫙~갈라서 내장 빼내고
껍찔 벗겨내고 손질해서 짚락에 한마리씩 넣어 냉동실로~
이렇게 손질하는건 너무 쉬워졌네요
정말 딱! 한번만해보세요~
그럼 이렇게 간단하게 할수있는 오징어 요리 레파토리들이 많아진답니다^^




'오징어 무국' 이라하기도 하고
'오징어국', '오징어 찌개' 등 이름이 많죠?
전 얼큰하게 끓이는 편이라 찌개를 사용하겠습니당~




재료: 오징어(1마리), 양파(한줌), 무(3줌), 호박(한줌), 두부 (1/4모), 파 (한줌), 고추(1개), 멸치다시마육수(5컵), 소금
양념: 고춧가루(2), 국간장(2), 고추장(1), 마늘(1), 다진마늘(1)

 

 

 

 

 

1. 오징어는 손질하여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무는 나박썰기, 호박 반달썰기, 양파는 굵직하게 채썰고
파, 고추는 어슷썰기 해주세요
(사진에 없지만 두부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2. 미리 만들어 둔 양념장을 무에 넣고 무쳐주세요

(그래야 나중에 고춧가루가 둥둥 뜨지 않는답니다)

 

 

 

3. 멸치다시마육수(5컵)을 붓고 푹푹 끓여주세요

 

 

 4. 무가 어느정도 익으면 오징어, 호박을 넣고 계속 끓여주세요

 

 

 

 

5. 그리고 마지막으로 두부, 파, 고추를 넣고
나머지 간은 소금으로 맞춰주면 완성.

 

 

 

 

 

무를 많이 넣고 푹푹~ 끓여서 국물이 참 시원해요

오징어향와 어울려
칼칼하면서 시원한 이 맛^^*
힘들어서 어깨 축~쳐진 남편에게 한번 끓여줘보세요~

 

 

 

 

쑥갓이 있었다면 향도 좋고 더 좋았을텐데
그냥 간단하게 이렇게만 끓여도 맛있어요
호박, 두부도 없다 ~하시는분들은
그냥 무, 양파, 오징어, 파, 육수, 양념만 넣고 끓이셔도 훌륭한 맛이 나온답니다^^


모두모두 힘내세요!!

 

 

 

 

 

Posted by 써니네 써니네 Kitchen melod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집식탁2013. 2. 17. 14:51







간단한 반찬하나 소개할까해요

마땅한 반찬없을 때 뚝딱 만들어 내는 메뉴

너무 간단해서 민망할 정도




고소하고 담백한 두부부침!




재료 : 부침두부 반모, 식용유

양념재료 : 간장(4), 다진마늘(1/2), 다진파(2), 고춧가루(1/2), 깨소금(1/2), 참기름(1)







1. 부침용 두부를 적당한 두께와 크기로 썰어주시고 
키친타올에 올려놓고 소금을 살짝 뿌려주세요
(물기빼고 밑간하는 과정)

2. 양념재료를 모두넣고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두세요

3. 달군 팬에 기름두르고 노릇노릇하게 앞뒤로 구워요

4. 그릇에 두부를 가지런히 놓고 
미리 만들어둔 양념간장을 곁들여주세요 
(작은 종지에 양념간장을 놓고 찍어먹어도 되구요
김치에 싸먹어도 일품이겠죠?^^)



내일 아침 반찬으로 간단하게 두부부침 어떠세요?








+.+.+.+.+.+.+.+.+.+.+.+.+.+.+.+.+.+.+.+.+.+.+.+.+.+.+.+.+.+.+.+.+.+.+.+.+.+.+.+.+.+.+.+









순두부 볶음이라고 들어보셨나요?
한참 첫째딸 이유식할때 자주 봤던 책에 있던 레서피인데요
글쎄 이걸 만드려고 재료 다 준비해놨는데..

뜨아...
순두부가..날짜가 지나버린거있죠,,,


그래서 급히 순두부대신
 찌개용 말랑한 두부로 대체해서 만들었답니다 
이름을 순두부 볶음에서 야채두부볶음이라 바꿨어요 ㅎㅎ






재료: 양파(5), 당근(3), 시금치 조금, 달걀 1개, 깨소금 1작은술, 다시마 물 (1/2컵)












1. 야채들을 모두 다져주세요
책에는 양파만 사용했는데
저는 당근과 baby spinach(시금치)를 추가해봤어요

2. 두부는 순두부가 아니라 칼등으로 으깨줬어요

3. 사진엔 없지만 계란 하나를 풀어놔주세요









2. 다시마육수 반컵을 냄비에 붓고 모든 재료들 투하!
중불로 놓고 주걱으로 잘 볶아주세요
(저는 소금으로 간을 해줬답니다)





끝!!







순두부대신 두부로 대체하고 야채를 이것저것 넣었더니
계란찜도아닌 계란탕도 아닌(?) 중간 모습을 띈 요리가 되어버렸네요 띠용~



그래도 맛은 보장!
그리고 아기도 넘 좋아하구요~
한그릇 뚝딱 하셨어요 ㅎ



다음에 순두부 사와서 원 레시피대로 만들어 포스팅 해볼께요~








Posted by 써니네 써니네 Kitchen melody

댓글을 달아 주세요